구/미/시/체/육/회

참 좋은 변화
행복한 구미!

구미시체육회

모든 시민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스포츠환경을 조성합니다.

설립목적 및 연혁


본 연맹은 복싱연맹 설립 및 운영을 통하여 등록팀을 육성하고 우수한 선수 및 지도자를 양성하여 지역 복싱 발전에 기여 하는데 목적이 있다.

체중별로 나뉘어 같은 체급에 속하는 두 경기자가 가죽으로 만든 글러브를 양손에 끼고 정사각형 링 안에서 주먹만으로 서로 치고받는 스포츠이다. 프로와 아마추어 경기가 있으며, 아마추어 경기는 올림픽경기대회 정식종목이다. 경기자의 연령은, 아마추어는 시니어가 15세 이상(올림픽에서는 17세 이상)이고 프로는 17세 이상이다.

BC 4000년 무렵 이집트 상형문자에서 당시 이미 왕의 군대가 무술훈련의 하나로 권투를 익혔음이 판독되었다. 또한 국제복싱연맹에서 발굴한 BC 3000년 무렵 크레타섬(Creta)의 항아리가 실증자료이다. 이집트나 에티오피아에서의 권투가 크레타섬을 거쳐 그리스로 건너갔고, BC 688년 제23회 고대올림픽대회 때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다.

당시 경기자는 주먹을 보호하기 위해 붕대 모양으로 자른 부드러운 송아지 가죽으로 감았다. 시합은 야외에서 가졌고, 링도 없었으며, 체중(體重)에 의한 체급구분도 없었다. 물론 라운드 수(횟수)도 정해져 있지 않았고, 어느 한쪽이 쓰러져 못 일어나거나 항복할 때까지 계속되었다. 근대 복싱의 탄생은 18세기 영국에서 시작되었다.

당시 검술과 곤봉술로 이름이 난 제임스 피그(James Figg)가 1718년 런던(London)에 복싱 아카데미를 개설하여 제자들에게 복싱을 가르쳤다. 당시는 맨손으로 싸웠으며, 승자는 상금을 받았으므로 복서를 프라이즈 파이터라고 불렀는데, 이것이 프로복서의 전신이다. 그 뒤 피그의 제자 잭 브로턴이 처음으로 스포츠화 하였다. 1946년에 JACK BROUGHTON이 최초의 규정을 발표하여 "BROUGHTON"라 정하였다.

그 후 1892년 글러브를 끼고 1라운드는 3분으로 하고 휴식은 1분으로 하며 다운이 되어 10초 이내에 일어나지 못하면 상대편의 승리로 인정하는 QUEENS BERRY의 규칙이 제정되었다. 1896년에 근대올림픽이 개최됨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 복싱연맹이 결성되어 국제교류가 시작되었다. 1946년 AIBA가 영국 런던에서 발족하였고 1964년 전 세계의 복싱인구는 182개국에서 약 200만명이 활동하고 있다.

복싱은 체중에 따라 정해진 체급끼리 대전한다. 아마추어는 12체급인데 한국은 고등부에 코코급(45㎏ 이하), 중등부에 스몰급(39㎏ 이하)이 추가된다. 프로는 16체급이다. 프로의 경우는 WBA와 WBC 간에 체급의 호칭이 다르게 쓰이는 것도 있으나 대부분 같다.

라이트플라이급은 48㎏ 미만, 플라이급은 48㎏ 이상 51㎏ 미만, 밴텀급은 51㎏ 이상 54㎏ 미만, 페더급은 54㎏ 이상 57㎏ 미만, 라이트급은 57㎏ 이상 60㎏ 미만, 라이트웰터급은 60㎏ 이상 63.5㎏ 미만, 웰터급은 63.5㎏ 이상 67㎏ 미만, 라이트미들급은 67㎏ 이상 71㎏미만, 미들급은 71㎏ 이상 75㎏ 미만, 라이트헤비급은 75㎏ 이상 81㎏ 미만, 헤비급은 81㎏ 이상 91㎏ 미만, 슈퍼헤비급은 91㎏ 이상으로 나뉜다. 한편 WBC는 86.16㎏ 이하의 크루저급, 74.84㎏ 이하의 슈퍼미들급, 69.85㎏ 이하의 슈퍼웰터급, 55.34㎏ 이하의 슈퍼밴텀급, 52.61㎏ 이하의 슈퍼플라이급, 49.89㎏ 이하의 라이트플라이급, 47.62㎏ 이하의 스트로급 등 새로운 체급을 인정하였다.


임원 현황

준비중입니다...